• Wins Agency

몬토요 감독 "류현진, 그는 우리의 에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찰리 몬토요 감독이 류현진에 엄지를 치켜들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살렌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서 선발 등판, 6이닝 2피안타(1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올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QS, 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다.


개막 후 부진했던 아쉬움을 완전히 털어내는 투구였다.


류현진은 개막 후 2경기 연속 5이닝을 채우지 못하는 등 2경기에서 9이닝 8실점 평균자책점 8.00에 머물렀다.


그러나 지난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 5이닝 무실점으로 부활투를 선보였다.


그리고 이날은 6회까지 마운드를 책임지며 에이스 역할을 했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4.05까지 떨어졌다.


불펜 난조로 시즌 2승 수확은 무산됐지만 '몬스터' 모드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몬토요 감독도 류현진의 투구에 만족스러워했다.


토론토선에 따르면 몬토요 감독은 경기 후 "류현진이 2경기 연속 정말 잘 던졌다"며 "그는 우리의 에이스"라고 칭찬했다.

조회 0회

@ 2016 WINS88 AGENCY. SPORTS & CASINO KOREA BETTING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