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ins Agency

손흥민, 골 잔치 비결은? "상대 위험한 전략-뒷공간, 발빠른 SON에겐 보상"


손흥민의 시즌 초반 골 폭풍의 비결은 무엇일까.


손흥민의 2020-2021시즌 초반 득점 행진이 예사롭지 않다. 시즌 개막 후 치른 6경기에서 7골 3도움을 터뜨렸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만 6골을 기록하며 현재 득점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특히 손흥민은 EPL 2라운드 사우스햄튼전에서 홀로 4골을 퍼부으며 토트넘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또한 지난 5일(한국시간)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역사적인 6-1 대승을 만들었다.


손흥민 뿐만 아니라 시즌 초반 EPL의 많은 공격수들이 골을 몰아넣고 있다.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튼, 6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이상 5골), 닐 무페이(브라이튼), 칼럼 윌슨(뉴캐슬, 이상 4골) 등이 치른 경기수보다 기록한 득점이 많다. 


리그 전체로 범위를 넓혀도 이번 시즌 EPL은 상당히 많은 골이 나오고 있다. 개막 후 치러진 38경기 중 무득점 경기가 하나도 없을 정도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2020-2021시즌 초반 주간 득점이 역대 EPL 시즌 중 상위권에 해당한다. 20개 팀에 모두 경기를 치른 2라운드 주간에는 무려 44골이 터졌다. 이는 20구단 체제가 확립된 1995-1996시즌 이후 가장 많은 골이 나온 라운드다. 


연이은 이변이 연출된 4라운드 주간에도 41골이나 나오면서 전체 4위에 해달하는 기록을 세웠다. 4라운드에는 토트넘이 맨유를 6-1, 아스톤 빌라가 리버풀은 7-2로 제압했다. 


데일리메일은 득점이 쏟아지고 있는 이유를 전술 트렌드와 빠른 공격수들의 역학 관계에서 찾았다. 특히 전방 압박, 높은 위치까지 수비라인을 올리는 전술적 경향이 손흥민 같이 빠른 발과 마무리 능력을 갖춘 선수들에게 많은 기회를 허용한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상당수의 감독들이 전방 압박과 높은 수비 라인 전략을 사용하고 있으며 이를 “위험한 전력이자 그로 인한 뒷공간은 매우 빠른 공격수들에게는 보상과도 같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바디나 손흥민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조회 0회

@ 2016 WINS88 AGENCY. SPORTS & CASINO KOREA BETTING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