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ins Agency

토트넘 이끌고 돌아온 무리뉴...



무리뉴가 토트넘 훗스퍼를 이끌고 친청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만났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한 토트넘은 무리뉴 체제에서 3연승 중이었다. 시즌 도중에 지휘봉을 잡았지만, 무리뉴는 해리 케인, 손흥민, 델레 알리로 구성된 토트넘의 공격력을 극대화시키며 3경기 ‘10골’의 화력을 자랑하고 있었다.


영국 더선은 3일(한국시간) “맨유는 무리뉴 경질을 후회할지도 모른다. 이제 무리뉴가 맨유전 승리를 노린다”고 전햇다. 맨유는 무리뉴가 팀 철학을 무너트렸다며 그를 경질했다. 폴 포그바 등 선수단과 불화도 원인 중 하나였다. 그러나 토트넘으로 돌아온 무리뉴는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으로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하지만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유와 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원정 경기를 2대1로 패했다.


맨유의 마커스 래쉬포드의 전반 6분 골을 시작으로 델레 알리의 동점골이 있었지만 마커스 래쉬포드의 후반 49분 패널티킥 성공으로 이날 경기는 2대1로 맨유가 승기를 잡았다.


#토트넘 #맨유 #마커스래쉬포드 #델레알리 #손흥민 #무리뉴 #포체티노 #EPL


조회 0회

@ 2016 WINS88 AGENCY. SPORTS & CASINO KOREA BETTING SITE